한국콘텐츠진흥원은 SNS를 활용한 패션 영상콘텐츠를 제작 유통하여

한국의 패션문화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위트 넘치는 패션 디자인을 하는

디자이너 그룹 '친다운'의 패션필름

 

 

2019년, 패션 콘텐츠 제작 및 유통 사업에서는

총 10편의 패션필름과 56편의 인플루언서 콘텐츠를 제작했습니다.


디자이너 브랜드, 인플루언서, 아티스트 등이 협업한 결과물을 소개합니다.


기획의도 : 이유가 있든 없든 내가 좋은 걸 하면서 사는 것. 강박적으로 새 것만을 좇지 않기에 더 새로운 것. 어쩌면 그게 새로운 ‘새로움’이자 특별한 ‘특별함’일지도 모른다. 비범하게 평범한 하루 하루를 통해 위트 넘치는 디자인을 창조하는 김찬, 신준수, 송준호. 세 사람이 ‘친다운’이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세대에 보내는 신호에는 담백하게 유머러스한 은유가 담겨있다.

 

Doing what I love to do for my entire life no matter what. It feels ‘new’ when I am not trying to find something new. That is the legit ‘newness’ and that can be more special. Kim Chan, Seen Junsu, and Song Juno. They are creating witty design through their normal daily life. They are sending signal towards new generation in the name of “CHIN DOWN” includes humorous metaph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