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콘텐츠진흥원은 SNS를 활용한 패션 영상콘텐츠를 제작 유통하여

한국의 패션문화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행복한 삶을 추구하는

크리에이티브 브랜드 키미제이의 패션필름

 

 

2019년, 패션 콘텐츠 제작 및 유통 사업에서는

총 10편의 패션필름과 56편의 인플루언서 콘텐츠를 제작했습니다.


디자이너 브랜드, 인플루언서, 아티스트 등이 협업한 결과물을 소개합니다.


기획의도 : 시간이 흐르면서 날카로움은 점차 부드러움을 향해 무뎌지고, 엉성함은 견고함을 좇는다. 이처럼 세상 모든 것이 아름다운 공존 상태를 이루려면 양극이 필요하다. '키미제이'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김제니도 행복한 삶을 위해 서로 다른 성질을 지닌 일과 여가 사이에 독립적 조화와 균형을 이루려 노력한다. 두 줄이 서로 방해하지 않고도 완벽하게 제 자리를 지키는 평행선을 그리듯 말이다. 

 

As time goes by, sharpness dulls towards tenderness, and sloppy follows firmness. To balance out the beautiful coexistence of world’s everything, it is necessary to have anode state. Kim Jenny, who is the creative director of ‘KimmyJay’ is trying to strike an independent balance between work and leisure time to live her own happy life. Just like two parallel lines are staying in place perfectly without interrupting each other.